CCAST 즐겨찾기추가하기

하나님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우리를 나누어 주십시오

CCAST 디지털뉴스부 ccastkr@gmail.com
폰트
SNS기사공유
  • 트위터에서 기사공유 페이스북에서 기사공유 More
입력 : 2013-06-30 15:30 수정 : 2013-06-30 20:28

 

CCM사역자 최인혁 집사가 28년 동안 참여해온 환우들을 위한 자선 디너쇼가 있다. 자선 공연이지만, 고급호텔에서 유명 가수들이 참여해 열리는 행사이기 때문에 수십만의 이상의 티켓을 사야지만 참석할 수 있는 자리였다. 자연스럽게 고급 승용차를 몰고 온 값비싼 양복과 화려한 드레스를 입은 사람들이 좌석을 채웠다.

유명가수들을 뒤로하고 마지막 무대에 선 최인혁 집사의 눈에는 무대에 열광하던 관객들의 미소가 아닌 눈물이 보이기 시작했다. 화려한 옷을 입은 그들이었지만 하나님은 아프리카의 앙상한 가슴을 가진 아이들과 같은 모습으로 최 집사에게 보이셨다.

최 집사는 월드비전 사역을 통해 아프리카 아이들을 돕고 삶을 나누는 일을 해오던 터였다. 생계를 위해 뙤약볕에 쉼 없이 없이 일하며, 단돈 만 원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해 때로는 다리를 잘라내야만 하는 비참한 사정을 가진 아이들이었다.

최 집사의 눈에는 누군가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한 이 아프리카의 아이들처럼 겉으로 화려한 그들도 도움이 필요한 앙상한 가슴을 가진 사람들이었다.

이런 마음을 품고 만든 곳이 최인혁 집사의 <주께서 말씀하신 그 곳>앨범에 수록된 '하늘의 사랑'이다.

최인혁 집사는 한 방송에 출연해 이 곡에 사연에 대해 전하며 이렇게 이야기했다.

"세상은 이 마른 가슴을 채울 수 없습니다. 때론 알지도 못하고, 느껴도 이전 방식 그대로 살아갑니다. 돈과 명예를 죽자 살자 쫓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누가 이들을 치유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께서 무대 가운데 마음을 주셨습니다. 다른 사람의 웃음 뒤에 눈물을 볼 수 있는 자들이, 화려함 뒤편에 있는 고통을 보는 자들이, 여전히 자기만 위해서 울지 아니하고 더 슬픈 자들을 위해 울어봤던 자들이, 그들이 마른 가슴을 치유할 수 있습니다."

이 곡이 만들어진 이후에는 같은 무대에서 항상 '하늘의 사랑'으로 마무리한다는 최 집사. 이 마음이 전달되었을까? 공연 가운데 변화가 일어났다. 화려하게만 보이던 관객들이 눈물을 흘리고 서로의 손을 맞잡기 시작했다.

 최 집사는 말한다. "세상은 우리를 필요합니다. 세상은 스스로 그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우리를 만나면 그것이 무엇이었는지 알게 됩니다. 결코, 흉내 낼 수 없는 하나님을 만난 우리의 얼굴과 치료하심을 얻은 우리의 가슴, 그리고 우리의 눈빛을 만나면, 회복되고 구원에 이르게 될 것입니다.

우리를 나누어 주십시오. 주님의 주셨던 심장이 다시 뛰고 주님의 보셨던 것을 우리도 보게 될 것입니다."

 

 

폰트
comments powered by 디스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