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AST 즐겨찾기추가하기

기독교 다큐멘터리 ‘아유레디’, 9월 26일 개봉

CCAST 뉴스부 ccastreporter 기자 yh731986@gmail.com
폰트
SNS기사공유
  • 트위터에서 기사공유 페이스북에서 기사공유 More
입력 : 2013-08-16 16:24 수정 : 2013-08-16 16:26

다큐멘터리 <아유레디>(감독 허원)가 한반도 통일 문제와 관련해, 강렬한 기독교의 메시지를 심도 있게 다루며 9월 26일 관객들을 찾아온다.

분단 68년이 되어서도 통일을 이뤄내지 못하는 대한민국의 고질화된 현실과 여전히 고난 속에서 사는 북한 사람들, <아유레디>는 이 모든 문제의 궁극적인 실마리가 기독교에 있다고 말한다.

다큐는 북한의 현실을 담은 충격적인 영상은 물론, 이제껏 듣지 못했던 선교사와 탈북자들의 생생한 증언들, 지구 반 바퀴를 거쳐 수집한 논리적이고 방대한 역사적 고증자료 등을 통해 대한민국 교회 최후의 미션을 파헤친다.

특히 성경이 진리라는 것을 몸소 실천하기 위해 한국인들과 평생을 함께 살며 솔선수범해온 대천덕 신부, 한국 선교 50주년을 맞이하는 동안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별칭을 얻을 만큼 한국을 아껴온 오대원 목사, 주일성수하지 않는 평양의 학교는 다닐 수 없다는 굳은 신앙심으로 혼자 월남해 한국교회의 산 역사로 살아온 김명혁 목사 등, 복음대로 사는 삶의 모범을 보여왔던 한국교회 목회자들의 일침이 담겨있다.

이번에 함께 공개된 포스터 또한 빨강과 파랑이 어우러진 태극문양과 묵직한 색채감 뒤에 북한 사람들의 모습이 엿보이는 'ARE YOU READY'라는 로고가,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통일의 현실과 우리가 준비해야 할 무언가를 암시하며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하나된 새로운 코리아, 당신은 그들을 사랑할 준비가 되었습니까?"라는 카피가 말해 주듯 영화 <아유레디>는 북한 지하교회의 놀라운 모습을 공개하며, 기독교의 과거와 현재의 재조명을 통해 대한민국 교회가 잃어버린 유업이 무엇인지, 자기반성을 촉구하는 동시에 미래의 비전을 제시한다.

 

 

폰트
comments powered by 디스커스